새빛맹인선교회 로고
·로그인  ·회원가입     
사역소식
공지사항
보도자료
카페와블로그
보도자료 HOME > 안요한 목사 > 보도자료
저석·미디어
 
작성일 : 13-10-04 12:47
장애의 벽 넘어 희망의 메세지 선사(한국일보 2013. 9. 12자)
 글쓴이 : 새빛맹인선교회
조회 : 16,596  

한국일보 2013. 9. 12
손수락 기자

장애의 벽 넘어 희망의 화음 선사
새빛낮은예술단 공연, “실명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중도 시각장애인과 비장애인으로 구성된 새빛낮은예술단 공연이 7일 임마누엘장로교회(담임 손원배 목사)에서 열러 장애인들에게는 희망을, 믿는 이들에게는 영적 도전을 주었다.

  이날 오후 7시부터 새빛관악팀의 ‘그는 나를 만졌네’ 관악연주로 시작된 공연에서 이들이 ‘할렐루야’를 연주할 때 참석자들도 함께 박수를 치며 찬양을 하는 등 높은 호응을 보였다. 사회자의 단원 소개에 이어 앞 사람의 어깨를 잡고 강단 앞으로 나온 새빛핸드벨콰이어팀은 이날 ‘나 같은 죄인 살리신’ 성가를 비롯 ‘메기의 추억’, ‘미국 국가’, 한국 민요 ‘아리랑’ 등 다양한 레퍼토리를 선사하자 참석자들은 뜨거운 박수로 격려했다. 사회복지법인 새빛복지재단 주관의 북가주지역 특별 공연은 하늘과 땅의 평화를 기원하는 신명 넘치는 사물놀이 공연으로 훼날레를 장식했다. 또 공연 중간에 15살에 교통사고로 시력을 잃은 유영훈 씨가 나와 성경 ‘요한계시록 21-22장’을 암송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영훈씨는 시각장애로 불평불만의 삶을 살아오다가 새빛맹인선교회를 통해 예수님을 만나 실명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임을 믿고 새로운 삶을 살게 됐다‘고 말했다. 공연과 성경암송, 간증이 끝나자 참석자들은 시각장애인이 하나님의 사랑을 전하는 소통의 도구로 활동하고 있는 것이 자랑스럽다면서 뜨거운 환호와 박수를 보냈다.

  새빛예술단 대표인 안요한 목사는 “음악에 전문성이 전혀 없는 중도실명인이 재활원에 입소하여 재활교육과정으로 음악의 기초 및 악기연주를 위해서는 비장애인보다 몇 십배의 피땀어린 노력과 어려움을 극복해야 한다”고 설명한 후 “이렇게 구성된 예술단이 장애의 벽을 넘은 연주를 통해 믿는 이들에게는 영적 도전을 장애인들에게는 꿈과 비전을 심어줄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한국전 정정 60주년 기념을 겸한 이날 공연을 선사한 새빛낮은예술단은 1990년 새빛핸드벨콰이어를 시작으로 2006년 사물놀이팀, 2009년 관악팀이 창단되어 국내외 순회공연 등 활발하게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